2018 평창 대회 성화봉·성화주자 유니폼 공개

0
456

2018 평창 대회 성화봉과 성화주자 유니폼이 공개됐다. 대회 개막을 1년 앞둔 지난 2월 9일, 강릉 하키 센터에서 공개된 성화봉은 고대 올림픽이 시작된 그리스 아테네부터 2018 평창 대회 개회식장까지 전국을 돌며 불을 밝힐 예정이다.

성화봉의 길이는 평창의 해발 고도 700m를 상징하는 의미에서 700㎜로 제작됐다. 다섯 갈래로 나눠진 금빛 불길이 위로 올라가면서 하나의 불꽃으로 모아진 형태다. 이는 대회 슬로건인 ‘하나된 열정’을 표현한 것이다. 손잡이와 상단 불꽃 부분의 패턴은 평창의 ‘ㅊ’인 동시에 사람을 형상화한 것이다. 여기엔 전 세계 5대륙을 하나로 잇는 올림픽 정신도 함께 담겨 있다. 특히 손잡이 부분에는 사람들이 서로 손을 맞잡은 패턴을 사용해 전 세계인이 성화봉송의 여정을 함께 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표면엔 한국의 전통 백자에서 모티브를 얻은 유려한 선(線)과 눈과 얼음의 축제인 동계올림픽을 표현하는 흰색을 사용했다.

성화봉의 뛰어난 기술력 또한 주목할 만하다. 이번 성화봉 제작엔 한국 산업 디자이너 1세대인 김영세 디자이너와 1988 서울 대회 성화봉을 제작했던 ㈜한화가 참여했다. 한국의 매서운 겨울 날씨를 고려해 강풍과 폭설 등에도 꺼지지 않는 불꽃을 유지할 수 있다. 4개로 분리된 벽은 강한 바람이 불어도 성화(盛火)가 꺼지지 않도록 보호한다. 성화봉 상단에 씌워진 우산 모양의 캡은 폭우와 폭설 같은 환경의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설계됐다.

성화봉과 함께 공개된 성화주자 유니폼은 흰색을 바탕으로 2018 평창 대회 성화봉송 패턴과 올림픽 오륜이 어우러지는 것이 특징이다. 등과 소매 부분은 발수 원단, 어깨와 앞부분은 방수 원단을 활용했고 보온 기능을 보완하기 위해 하이브리드 소재를 사용했다. 이는 성화봉송의 긴 여정과 수없이 변화하는 기상 상황을 마주할 주자들을 배려한 것이다. 성화주자 유니폼은 2018 평창 대회 의류 후원사인 영원아웃도어가 제작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