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대표팀, 존스컵 국제대회 타이완 경기

77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제39회 윌리엄 존스컵 국제대회 첫 경기에서 타이완 B팀을 물리쳤습니다.

허재 감독이 지휘하는 우리나라는 타이완 타이베이 허빙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첫날, 타이완 B팀과 경기에서 혼자 18점을 넣은 이승현의 활약을 앞세워 87대 84로 승리했습니다.

선수 12명을 골고루 기용한 대표팀은 이승현 외에 김선형이 15점에 4도움, 4리바운드, 3스틸을 기록했고, 이정현도 13점을 보탰습니다.

이 대회에는 한국과 타이완 국가대표 A·B팀, 이란과 이라크, 일본, 필리핀, 인도, 캐나다, 리투아니아 등 10개 팀이 출전해 23일까지 풀리그로 순위를 정합니다.

한국은 다음 달 8일부터 레바논에서 열리는 국제농구연맹 아시안컵을 대비하기 위해 이번 대회에 출전했습니다.

출처 : sb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