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종오 올림픽의 아쉬움을 전국체전에서

0
113

한국 사격의 간판스타 진종오((38·KT)가 전국체육대회 50m 권총 2연패를 달성했다.

진종오는 21일 충북 청주종합사격장에서 열린 제98회 전국체육대회 남자일반부 50m 권총 결선에서 231.9점을 기록해 금메달을 차지했다. 2위 고은석(전남·한국체대·230.6점)을 1.3점 차로 제쳤다.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면서 이 종목 올림픽 3연패를 달성한 진종오는 전국체전에서도 지난해와 올해 2연패를 달성했다. 지난달 제26회 경찰청장기 전국사격대회에서 우승한데 이어 국내 대회를 연달아 석권하며 여전히 녹슬지 않은 실력을 과시했다.

본선 2위로 결선에 오른 진종오는 결선 초반 하위권에 처졌지만 중반부터 페이스를 끌어올리며 역전에 성공해 우승을 차지했다.

진종오는 22일 열리는 10m 공기권총에서는 대회 7연패에 도전한다.

남자일반부 공기소총에서는 충남 대표인 김현준(경찰체육단)이 개인전과 단체전 모두 금메달을 목에 걸어 2관왕에 올랐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