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표 에이스 이민아 자신감을 가져라

536
동료에게 작전지시하는 이민아

등번호 10번의 무게를 견디기에는 아직은 부족했다. 한국 대표팀의 에이스 이민아가 중국전에서도 침묵하며 아쉬움을 남겼고, 한국은 3전 전패를 기록하며 최하위에 머물렀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대표팀은 15일 오후 4시 10분 일본 지바에 위치한 소가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풋볼 챔피언십 여자부 3차전에서 전반에만 2골을 헌납하며 중국에 1-3으로 패배했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3전 전패를 기록하며 최하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아쉬움이 남는 대회였다. 세계적인 수준을 자랑하는 일본, 북한, 중국과 비교했을 때 아직 한국 여자 축구의 수준은 세계적이지 않았다. 특히 지소연, 전가을 등 주축 선수들이 빠진 공격은 날카롭지 않았고, 수비진도 부족함이 가득했다.

새로운 에이스로 기대를 모았던 이민아도 아쉬움을 남겼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등번호 10번을 달며 엄청난 기대를 받았던 이민아지만 에이스의 무게감을 견디기에는 아직은 부족했다. 일본과 1차전에서는 특유의 기술 축구를 보여주며 제몫을 다했지만 이후 북한전에서는 침묵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이날도 마찬가지.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이민아는 중국의 강한 압박에 고전하며 특유의 세밀한 축구를 보여주지 못했고, 몇 차례 드리블 돌파를 시도했지만 중국의 수비벽을 뚫지는 못했다.

결국 한국이 선제골을 내줬다. 전반 17분 중원에서 올라온 볼을 왕 샨샨이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이후 한국은 이민아, 조소현을 중심으로 반격했지만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추가골까지 내줬다. 전반 34분 장 루이가 슈팅한 볼이 김도연을 맞고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사실상 전반에 승패가 결정된 것이나 다름없었다. 한국은 이미 힘, 투지, 체력에서 밀리며 주도권을 찾지 못했고, 이민아를 중심으로 기술 축구를 펼치려는 의도는 있었지만 중국의 거친 압박을 제대로 뚫지 못했다.

결국 패배였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3전 전패를 기록하며 최하위로 마무리했고, 여전히 압도적인 격차가 있음을 인정해야 했다. 특히 이민아의 침묵이 아쉬움으로 남았고, 아직은 에이스라 부르기에 부족함이 있었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