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푹 쉬고 다음 경기 잘합시다” 문 대통령 남북단일팀 격려

0
29

문재인 대통령은 여자아이스하기 남북 단일팀 선수들에게 “(오늘은) 푹 쉬고 다음 경기 잘합시다”라고 격려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1차전 남북단일팀 대 스위스 경기 응원을 마친 뒤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김영남 최고인민위원회 상임위원장 등과 함께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사진 청와대]

관람에는 김정은 여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상임워원장을 비롯 북측 고위급대표단이 같이했다. 문 대통령 왼쪽으로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 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이희범 평창 동계올림픽 위원장 등이 앉아 경기를 지켜봤다. 문 대통령 오른쪽에는 김정숙 여사와 알랭 베르세 스위스 대통령 내외가 앉았다. 한편, 북한 응원단도 자리를 함께했다. 단일팀 선수가 스위스 골문을 향해 질주하면 북한 응원단은 자리에서 일어나 한반도기와 탬버린을 흔들며 선수들에게 힘을 보탰다.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은 내일(12일) 스웨덴, 이어 14일 일본과 B조 조별리그 경기를 치른다.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한 단일팀 1차전경기가 10일 오후 관동대 하키장에서 열렸다. 오종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B조 조별리그 1차전 남북단일팀과 스위스의 경기를 관전하고 있다.[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1차전 남북단일팀 대 스위스 경기를 관람한 뒤 코치진을 격려하고 있다.[사진 청와대]
10일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1차전 남북단일팀 대 스위스 경기에서 북한 응원단이 응원을 하고 있다.[사진 청와대]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한 단일팀 1차전경기가 10일 오후 관동대 하키장에서 열렸다. 문재인대통령 이날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r김여정이 공동관람을 마친 뒤 선수들을 격려했다. 오종택 기자

문 대통령은 10일 오후 9시10분부터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여자아이스하기 단일팀 첫 경기인 스위스전을 김정숙 여사와 함께 관람한 뒤 링크 사이드까지 내려가 선수들과 코치진을 격려했다.

이날 새러 머리 감독이 이끄는 남북 단일팀은 동계올림픽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스위스에 0-8로 완패했다.    남북단일팀 경기에는 남한 선수 19명과 북한 선수 3명이 출전했다. 남북 단일팀의 엔트리는 35명으로 북한 선수 12명이 포함됐다.

관람에는 김정은 여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상임워원장을 비롯 북측 고위급대표단이 같이했다.

문 대통령 왼쪽으로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 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이희범 평창 동계올림픽 위원장 등이 앉아 경기를 지켜봤다. 문 대통령 오른쪽에는 김정숙 여사와 알랭 베르세 스위스 대통령 내외가 앉았다. 한편, 북한 응원단도 자리를 함께했다. 단일팀 선수가 스위스 골문을 향해 질주하면 북한 응원단은 자리에서 일어나 한반도기와 탬버린을 흔들며 선수들에게 힘을 보탰다.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은 내일(12일) 스웨덴, 이어 14일 일본과 B조 조별리그 경기를 치른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