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기자 최민정에 감탄 “무서운질주” 였다

0
33

최민정(20)의 무서운 질주에 외신들도 감탄했다. 특히 선두로 나선 뒤 폭발적인 스퍼트를 보여준 마지막 2바퀴에 “압도적이었다”, “무서운 질주였다” 등 다양한 표현을 쓰며 박수를 보냈다.

최민정은 17일 열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24초948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2분25초703 2위 리진유(중국)보다 1초 가까이 빠른 우승이었다.

UPI 통신은 “최민정은 압도적이었다. 막판 무서운 질주를 보여줬다”면서 “첫 11바퀴와 달리 마지막 2바퀴는 기어 변속을 한 것 같았다. 4위에서 1위로 올라선 뒤 질주를 시작했고, 결승선을 통과할 때는 최민정 주위에 아무도 없었다”고 전했다.

NBC 역시 “최민정이 500m 실격 아픔을 이겨냈다”면서 “경쟁자들을 마지막 2바퀴로 눌러버렸다”고 강조했다.

최민정은 4위를 차지한 김아랑과 함께 레이스 중반까지도 4, 5위에 자리했다. 하지만 마지막 2바퀴 무서운 스피드로 1위로 올라섰다. 외신들의 표현대로 단 2바퀴로 경쟁자들을 따돌렸다.

로이터 통신은 “최민정이 4위를 유지하다가 단숨에 리진유와 킴 부탱을 앞섰다”고 전했고, BBC도 “4위에서 선두로 올라서 2분24초95의 압도적 기록으로 우승했다”고 설명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