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컬링 대표 세계 상위 랭커출전하는 ‘그랜드슬램’ 출격

70

‘팀 킴’ 여자컬링 대표팀이 세계 상위 랭커만 출전하는 ‘그랜드슬램’ 출전을 위해 다시 캐나다로 떠났다.

김민정 감독이 이끌고 김은정 스킵과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초희로 구성된 대표팀은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에서 열리는 월드컬링투어(WCT) 그랜드슬램 대회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참가를 위해 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캐나다 온타리오주 블루베이에서 열린 2018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5위를 차지하고 지난달 27일 귀국한 대표팀은 짧은 시간을 충전과 훈련으로 보낸 뒤 다시 캐나다로 향했다.

이 대회는 월드컬링투어 중에서도 상금 액수와 팀 수준이 높은 그랜드슬램 시리즈 중 하나다.

현지시간으로 10일부터 15일까지 열리며, 10만 달러의 상금이 걸려 있다.

그랜드슬램은 올림픽보다 더 높은 수준의 대회로 불린다.

국가별 랭킹이 아닌 팀별 랭킹에 따라 참가 자격이 부여되기 때문이다.

이번 대회에는 총 12개 팀이 초청을 받았는데, 이 가운데 5개 팀은 ‘컬링 강국’ 캐나다 팀이다.

올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제니퍼 존스 팀과 작년 세계선수권 금메달 레이철 호먼 팀이 모두 포함됐다.

존스 팀과 호먼 팀은 월드컬링투어 팀별 랭킹 1위와 3위를 달리는 강팀이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과 올해 세계선수권 은메달을 거둔 스웨덴의 안나 하셀보리 팀(랭킹 2위)도 출전한다.

이밖에 스코틀랜드의 이브 뮤어헤드 팀, 미국의 제이미 신클레어 팀, 스위스의 실바나 티린조니 팀도 출전팀 명단에 들었다.

아시아에서는 한국의 ‘팀 킴’과 일본의 후지사와 사츠키 팀만 초청을 받았다.

평창동계올림픽 준결승전에서 명대결을 펼친 두 팀이 이번 대회에서도 자존심을 건 한일전을 펼칠지 주목된다.

후지사와 팀은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하지 않았기 때문에 올림픽 후 양 팀의 맞대결은 이번이 처음이다.

투어 랭킹은 팀 킴이 13위로 후지사와 팀(20위)을 앞선다.

한편, 세계선수권 기간에 팀 킴에 많은 응원을 보낸 캐나다 교민들은 이번 대회에서도 ‘한인회 응원단 2기’를 모집해 열기를 이어갈 예정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