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축구, 아시안컵 한일전 0-0 무승부

154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 출전에 도전하는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첫 승을 올리지는 못했으나 강호를 상대로 연속 무승부로 승점을 챙겼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0일(현지시간) 요르단 암만의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일본과 0-0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7일 1차전에서 AFC 국가 중 FIFA 랭킹이 가장 높은 호주(6위)와 득점 없이 비긴 한국(16위)은 디펜딩 챔피언 일본(11위)과도 비겨 승점 2를 따냈다.

B조에서는 이날 이어진 경기에서 호주가 베트남을 8-0으로 완파하며 조 1위(승점 4)에 올랐고, 일본이 골 득실차로 뒤를 이었다.

두 나라에 이어 3위인 한국은 13일 최하위로 처진 베트남(2패)과 최종 3차전에서 다득점 승리로 내년 월드컵 본선 진출권 조기 확보를 노린다.

이번 대회에선 8팀이 2개 조로 조별리그를 치러 각 조 2위까지 토너먼트 진출과 함께 월드컵 본선 티켓을 가져간다. 조 3위 팀끼리 맞붙는 5·6위 결정전 승리 팀에게도 월드컵 출전권이 주어진다.

이날 한국은 정설빈(인천 현대제철)을 최전방 원톱 공격수로 세우고, 2선에 한채린(현대제철), 지소연(첼시 레이디스), 이민아(고베 아이낙), 이금민(경주 한국수력원자력)을 배치해 일본을 상대했다.

호주전에서 승점을 따내는 데 주력했으나 이날은 초반부터 측면을 주로 공략하며 적극적인 공세를 펼쳤다.

전반 26분 오른쪽 측면에서 지소연이 올린 크로스를 이민아가 오른발 슛으로 연결한 것이 위로 뜨는 등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전반을 득점 없이 맞섰다.

후반 들어서는 체력 저하로 집중력이 다소 떨어져 틈을 보이기도 했다.

후반 17분 일본의 왼쪽 코너킥 상황에서 스가사와 유리카의 절묘한 헤딩슛이 골대 왼쪽으로 살짝 빗나가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윤덕여 감독은 후반 23분 정설빈 대신 전가을(화천KSPO)을 투입하고 이금민을 최전방으로 옮겨 골을 노렸다.

하지만 후반 28분 이와부치 마나의 날카로운 침투 패스에 이은 하세가와 유이의 슈팅을 임선주(현대제철)가 어렵게 다리를 뻗어 막아내는 등 일본의 공세가 더 거세지면서 한국은 버티기에 힘을 쏟았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페널티지역 오른쪽 이와부치의 매서운 왼발 슛을 수문장 윤영글(경주 한수원)이 막아내 무실점을 지켜냈다.

제공 : 대한축구협회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