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수영연맹 남북한이 대회의 참가할 것이다

0
51

2018년 5월 8일 브뤼셀–1년 이상 남은 광주는 한국이 2019년 국제 수영 연맹 세계 선수권 대회와 마스터 선수권 대회를 개최할 수 있는 능력을 세계에 보여 줄 준비를 하고 있다. 수영 실력뿐만 아니라 남한과 북한의 협력을 보여 주기 위한 전시회이기도 하다.

제81차 AIPS회의 동안 브뤼셀 사무 총장인 조 박사는 이 대회의 슬로건을 발표했다. 이번에는 그 어느 때보다 의미가 깊다. “우리는 이 선수권 대회를 스포츠를 통해 영감을 받은 평화와 통합을 이룩하는 순간으로 삼고 싶습니다.”라고 조영택 박사가 설명했습니다.

남북한은 이 대회의 18번째 판에 참가할 것이다. 한국이 이 대회를 주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5년 세계 스포츠 시티 지수 24위에 오른 조영택 박사는 그가 국제 수영 연맹을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는 방문객들이 집으로 돌아갈 이야기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우리의 도시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모든 것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국제 수영 연맹과 함께 모든 것이 제자리에 있다고 확신합니다.”

조 박사에 따르면, 광주는 민주주의와 평화의 도시이자 아시아의 문화 중심지로 여겨지고 있다. 31일 안에 모든 것이 밝혀질 것이며, 이것은 Fina의 마스터와 세계 챔피언이 될 것이다. 수영 선수들은 수영, 다이빙, 수구 예술 수영, 오픈 워터 수영, 하이 다이빙의 6개 부문에서 225메달을 놓고 경쟁할 것이다. 이 대회는 2019년 7월 12일부터 28일까지 열린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