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조직위-교통안전공단 교통사고 없는 안전 올림픽 개최’ 업무협약 체결

0
66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와 교통안전공단은 2일 조직위 서울사무소에서 여형구 사무총장과 오영태 이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교통사고 없는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 ‘올림픽 운전인력에 대한 맞춤형 안전운전 교육‘ 등을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와 교통안전공단이 교통사고 없는 안전한 올림픽 개최를 위해 상호협력에 나선다.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는 2일 “여형구 조직위 사무총장과 오영태 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이 이날 조직위 서울사무소에서 ‘교통사고 없는 안전한 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해 운전인력 안전교육과 수송시설 안전점검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교통안전공단은 협약에 따라, 선수와 관중 등 대회 참가자들의 안전한 수송을 위해 ▲교통안전체험센터(3월 준공, 경기 화성)를 활용한 올림픽 운전인력 체험교육 등 맞춤형 안전운전 교육 ▲첨단 교통안전점검자동차를 활용한 올림픽 주요 수송노선  안전점검 ▲개최도시 여객운수회사에 대한 교통안전 컨설팅 ▲대회 참가자들의 동반자녀를 위한 유아용 카시트 무상지원 등에 나선다.

또, 올림픽 붐업을 위해 ▲전국 자동차검사소 등을 활용한 홍보 ▲올림픽 입장권 구매 등에도 적극 협력키로 했다.

여형구 조직위 사무총장은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 요소 중 하나는 대회 참가자들의 ‘안전·신속·편리’한 수송”이라며 “대회차량이 사고없이 안전하게 운행될 수 있도록 운전인력 안전운전 교육, 주요 수송노선 안전점검 등 최상의 수송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오영태 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교통안전공단은 도로·철도·항공분야의 교통안전을 담당하는 국내 유일의 전문기관으로, 눈이 많이 내리는 개최도시 특성을 감안한 맞춤형 안전운전 교육을 지원하고, 전국 자동차검사소 등을 활용한 대회 홍보에도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조직위와 교통안전공단은 이번 협약 이후에도 상호 협조사항을 발굴, 성공적인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더욱 긴밀히 협조해 나갈 계획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