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조직위, 임시시설물 관리·운영 “직접 추진”…해당 용역 입찰 백지화

0
67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때 선보일 평창 올림픽 플라자와 강릉 올림픽파크(공동구역)내 임시 시설물 관리·운영 업무가 모두 조직위 자체 사업으로 추진된다.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는 1일 “그동안 사업자 선정 등 입찰과 관련한 모든 절차를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했지만 최근 입찰비리 의혹이 발생, 이에 따른 논란을 해소하고 사업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이날 입찰을 백지화하고 조직위가 직접 추진하는 사업으로 전환키로 했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이를 위해 최근 국제와 시설, 행정, 통번역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상설 비상 테스크포스(TF)를 구성했으며, 물자와 운영인력, 식음료 등 16개 관련 분야 담당자들을 참여시켰다.

TF팀은 앞으로 각 클라이언트의 임시시설물 유틸리티(전기, 통신, 상하수도 등) 인입 기반 설치를 비롯한 운영 관련 업무를 직접 지원할 계획이다.

조직위 관계자는 “해당 의혹이 무혐의로 결정되더라도 장기간이 소요되면 사업 차질이 예상된다. 제기되고 있는 논란을 해소하고 사업의 투명성, 신뢰성을 더 높여 정상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대행사 선정 입찰의 경우, 지난달 12일 조달청을 거쳐 우선 협상대상자를 선정, 협상이 진행 중으로 최종 결정은 아직 되지 않은 상태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