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올림픽 공식스토어 1호점, 명동에 들어선다

0
91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의 라이선스 상품을 전시·판매하는 첫 번째 공식스토어가 문을 연다.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는 25일 “평창올림픽 라이선스 상품 공식스토어 1호점을 서울 명동 롯데백화점 본점 9층에 개설, 26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평창올림픽 총괄 라이선스 사업권자인 롯데백화점이 직영하는 공식스토어는 마스코트 수호랑, 반다비를 비롯해 다양한 상품을 직접 만날 수 있을 뿐 아니라 내·외국인들에게 평창올림픽을 홍보하는 장으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직위와 롯데백화점은 공식스토어 1호점 개설을 축하하기 위해 오는 28일 10시 30분부터 박승희와 배성재 등 평창올림픽 홍보대사가 참여하는 기념행사를 마련할 계획이며, 이에 앞선 10시부터는 방송인 정찬우씨를 홍보대사로 위촉, 스토어 오픈을 함께 축하할 예정이다.

특히, 조직위는 이번 공식스토어 1호점 개설을 시작으로 올림픽 라이선스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조직위는 현재 개발․출시된 올림픽 라이선스 상품 300여종을 6월까지 600여종, 10월까지 2,000여종으로 단계적으로 확대, 상품의 다양화를 추진 할 계획이다.

또, 롯데백화점 잠실점 에비뉴엘(6.2.), 롯데월드타워 면세점(6.30.) 등에 순차적으로 공식스토어를 확충하고, 롯데그룹이 보유한 유통채널(마트, 편의점 등)과 공항, 철도역사 등 다양한 형태의 유통망을 구축해 올림픽 라이선스 상품의 구매 접근성을 높여나갈 방침이다.

엄찬왕 조직위 마케팅국장은 “이번 공식스토어 개설을 시작으로 추가적인 상품 개발과 유통망 확대를 통해 국민 누구나 손쉽게 다양한 올림픽 라이선스 상품을 접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평창올림픽 붐 조성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