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우리 손으로

149

2017 무주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최지 무주군 설천면민들이 뭉쳤다.

   8일 설천면주민자치센터(면장 오종석) 앞 잔디광장에 모인 300여 명의 주민들은 화합 한마당 행사에 참석해 △성공적인 대회개최와 △완벽한 손님맞이, 그리고 △태권도원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자고 결의했다.

반디예술단의 풍물놀이로 시작된 이날 행사에는 황정수 군수와 무주군의회 유송열 의장을 비롯한 태권도원, 무주군 태권도지원육성추진위원회와 설천면 이장협의회 관계자 등 주민들이 함께 했으며 참석자들은 2017 무주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성공을 기원하는 만세삼창을 부르며 “더 머물고 싶고 다시 찾고 싶은 명품 설천을 만들어 갈 것”을 다짐했다.

황정수 군수는 “208개국 8천만 태권도인들의 눈이 무주로 쏠려있고 170여 개국 2천여 명의 발길이 설천으로, 태권도원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오늘 이 시간, 이 자리에서 단단하게 조여 먹은 마음 그대로 마지막까지 함께 해 달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 대회가 정말로 태권도원을 제대로 된 성지로 만들고 세계인들을 끌어 모아 지역경제를 일으키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무주의 이름을 세계 속에 심어 그 파급효과는 우리군민 모두가 나눌 수 있도록 혼신을 다해나가자”고 덧붙였다.

설천면민들은 “우리고장에서 세계 대회가 개최되는 만큼 사명과 책임감이 크다”며 “우리가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최지 주인이라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는 무주군 설천면 체육진흥회(회장 조명구)와 청년회(회장 신남식)가 주최·주관한 것으로, 주민들 스스로 2017 무주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참여 동기를 불어넣기 위해 개최해 눈길을 끌었다.

출처 : 전북도민일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